2013년 6월 12일 수요일 가온누리 교회 새벽예배 방송

제목 : 단순성과 성실성으로 무장하라!

본문 : 마가복음 2장 1절~12절

1-5 며칠 후에 예수께서 가버나움에 돌아오시자, 그분이 집에 계신다는 소문이 퍼졌다. 무리가 문 앞을 꽉 메워서 아무도 드나들 수 없었다. 예수께서는 말씀을 가르치고 계셨다. 사람들이 한 중풍병자를 네 사람에게 들려서 예수께 데려왔다. 사람이 많아서 안으로 들어갈 수가 없자, 그들은 지붕을 뜯어 내고 중풍병자를 들것에 달아 내렸다. 그들의 담대한 믿음에 감동하신 예수께서 중풍병자에게 말씀하셨다. “아들아, 내가 네 죄를 용서한다.”

6-7 거기 앉아 있던 몇몇 종교 학자들이 자기들끼리 수군거리며 말했다. “저렇게 말하면 안되지! 저것은 신성모독이다! 오직 하나님만이 죄를 용서하실 수 있다.”

8-12 예수께서 그들의 생각을 곧바로 아시고 말씀하셨다. “너희는 어찌 그리 의심이 많으냐? 중풍병자에게 ‘내가 네 죄를 용서한다’고 말하는 것과 ‘일어나 네 들것을 들고 걸어가라’고 말하는 것 중에 어느 쪽이 더 쉽겠느냐? 내가 인자인 것과 내가 어느 쪽이든 행할 권한이 있다는 것을 분명히 보여주겠다.” (그러고는 중풍병자를 바라보시며 이렇게 말씀하셨다.) “일어나거라. 네 들것을 들고 집으로 가거라.” 그 사람은 그 말씀대로 일어나서, 들것을 가지고 모두가 보는 앞에서 걸어 나갔다. 사람들은 도무지 믿기지 않아 자신들의 눈을 비볐다. 그리고 나서 하나님을 찬송하며 말했다. “우리 평생에 이런 일은 처음 본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