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 26일 가온누리 교회 묵상

예수님에 대한 의심

주여 물 길을 그릇도 없고 (요 4:11)

 

“하나님의 말씀을 듣고 은혜를 받았지만, 설마 주께서 나의 구체적인 삶 속에서 그렇 게 살라고 기대하시는 것은 아니겠지!” 예쑤 그리스도의 뛰어난 면들을 대하게 되면 우 리의 자세는 우월의식을 가지게 됩니다. “주님의 이상은 높고 인상적이지만 실제 삶에서 이룰 수 없는 것들이지.” 우리 각자는 특별한 상황에서 예수님에 대해 이렇게 생각합니다. ‘설마 그렇게까지 기대하시지는 않겠지.’ 예수님에 대한 이러한 의심은 우리가 하나님께 집중하기 어려운 상황에 처할 때 빗나간 질문을 하면서 시작됩니다. ‘어디서 돈을 구할 수 있지? 어떻게 주님이 나를 돌보실 수 있다는 말인가?’ 이러한 의심은, 우리의 상황에 주 님마저도 해결하실 수 없을 만큼 어려운 것이라는 생각에서 시작됩니다. “’주님을 의지하 십시오.’라고 말하는 것은 쉽지요. 그러나 먹고는 살아야지요. 주님께는 물 길을 그릇도 없 고 주님이라 하실지라도 지금 당장 우리에게 대책을 마련해주실 수는 없으시지요.” “나는 예수님을 의심하지 않지만 나 자신에 대해 의심스럽다”는 경건한 속임수를 주의 하십시오. 자신에 대해 의심하는 사람은 없습니다. 자신이 무엇을 할 수 없는지 정확하게 압니다. 그러나 예수님이 그렇게 하실 수 있는지 의심하는 것입니다. 우리는 오히려 우리 가 할 수 없는 것을 주님께서 하실 수 있다는 생각에 상처를 받습니다. 의심은 주께서 내 문제를 어떻게 해결하실지를 스스로 고민하게 되면서 생겨납니다. 의 심은 내 속의 깊은 곳에 있는 열등의식에서 솟아오릅니다. 만일 내 속에서 이러한 의심을 발견하게 되면, 그 의심을 빛으로 끄집어내어 고백하십시오. “주님, 당신에 대해 내가 의심을 했습니다. 주님의 지혜를 믿지 않고 제 능력만 믿 었습니다. 제 이해의 한계를 초월하시는 주님의 전능하신 능력을 믿지 못했습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