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 5일 가온누리 교회 묵상

낮아지고 닳아질 수 있습니까?

만일 너희 믿음의 제물과 섬김 위에 내가 나를 전제로 드릴지라도 나는 기뻐하고 너희 무리와 함께 기뻐하리니 (빌 2:17)

 

당신은 사역을 충성스럽게 감당하기 위해 믿음의 제물로 자신을 드릴 수 있습니까? 당 신의 생명의 피를 다른 사람의 믿음을 위한 전제로 부을 수 있느냐는 것입니까? 그럴 수 없다면 당신은 이렇게 말할 것입니다. “나는 아직 나 자신을 다 드릴 수 없어요. 내가 무 엇을 해야 하는지 하나님께서 결정하시는 것을 원하지 않아요. 내가 어떤 희생을 할 수 있는지 내가 결정하기를 원합니다. 사람들이 ‘잘했다’고 말했으면 좋겠어요.” 영웅심에 빠져 외로운 길을 걷는 것과, 하나님에 의해 정해진 삶을 살기 위해 다른 사 사람의 ‘신발털이개’가 되는 것은 완전히 다릅니다. 하나님께서 ‘남에게 천시받고 낮아지 는 비결’을 가르치신다면 당신은 그 가르침대로 바쳐질 준비가 되어 있습니까? 물동이에 떨어지는 한방울의 물처럼 전혀 중요하지 않는 사람, 소망이 없을 정도로 너무나 별볼일 없는 사람, 당신의 섬김마저 아무도 기억해주지 않는 삶을 살아갈 준비가 되어 있습니까? 섬김을 받지 않고 오직 섬기기 위해 당신의 삶을 바치며 그 사람이 다 닮아지기를 원할 수 있습니까? 어떤 성도들은 성도이기를 원하면서도 천하고 궂은 일들은 싫어합니다. 자 신들의 품위에 어울리지 않는다는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