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2월 4일 가온누리 교회 묵상

무엇에 사로잡혀 있습니까?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원하시는도다 (고후 5:14)

 

바울은 자신이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에 의해 사로잡혔다고 말합니다. 그런데 그 의미 를 아는 사람은 많지 않습니다. 보통 자신들의 경험에 사로잡혀 있습니다. 그러나 바울을 사로잡고 있었던 유일한 것은 오직 하나님의 사랑이 있습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이 우리를 강권하시는도다.” 그리스도의 사랑에 의해 강권함을 받는 사람을 보면, 누구나 그 사람을 분명히 알아볼 수 있습니다. 성령이 그 사람의 사람 가운데서 자유롭게 역사하고 계시기 때문입니다. 하나님의 영으로 거듭난 직후에 우리의 주된 간증은 하나님께서 나를 위해 무슨 일을 하셨는가 하는 것입니다. 그러나 성령의 세례를 받고 나면 그러한 간증은 사라지고, “너 희가…내 증인이 되리라”(행1:8)는 예수님의 말씀을 깨닫기 시작합니다. 즉, 예수님께서 하 실 수 있는 일을 증거하는 초보적인 것이 아니라 “예수님 그분의 증인”이 됩니다. 이후 우 리는 우리에게 발생하는 모든 일들을, 영광이든 비난이든 핍박이든 칭찬이든 예수님께 친히 발생하는 일처럼 받아들이게 됩니다. 예수님의 인격적인 능력의 영광에 사로잡히지 않은 자는 결코 예수 그리스도를 위해 이런 자세를 취할 수 없습니다. 이 부분이 바로 사역자들이 깨달아야 하는 가장 중요한 부분입니다. 그러나 이상하게도 끝까지 깨닫지 못하는 부분이 이것입니다. 바울은 그가 하나님의 사랑에 사로잡혔으며 그 사랑 때문에 그렇게 행동한다고 말합니다. 사람들이 그의 정신이 온전하지 않다고 쑥덕거려도 그는 신 경 쓰지 않습니다. 오직 그가 살아가는 단 한 가지 이유는 사람들에게 하나님의 심판과 예수 그리스도의 사랑을 알리는 것입니다. 그리스도의 사랑에 자신을 완전하게 내어 맡 기는 것만이 우리의 삶에 성령의 열매를 맺게 하는 비결입니다. 이러한 삶은 내가 얼마 나 거룩한 사람인지를 드러내는 것이 아니라 하나님의 능력과 주의 거룩함을 드러내는 것입니다.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