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1월 24일(목) 가온누리 교회 묵상

주의 비전에 순종하십시오!

내가 네게 나타난 것은 곧 네가 나를 본 일과 장차 내가 내게 나타날 일에 너로 종과 증인을 삼으려 함이니 (행 26:16)

바울이 다메섹 도상에서 본 비전은 그에게 아주 분명하고 확실한 방향을 주는 비전이 었습니다. 바울은, “하늘에서 보이신 것을 내가 거스르지 아니하였다”(행26:19)라고 담대히 말했습니다. 주님이 강력하게 주신 말씀은, “너의 모든 삶이 나에 의해 사로잡혀야 한다.” 는 것입니다. “너는 너의 목적과 계획과 꿈이 있어서는 안 된다. 너는 내 것이다. 내가 너 를 선택하였다”(요15:16). 거듭날 때 우리는 모두 비전을 갖게 됩니다. 또한 성령으로 충만하면 예수님께서 원하 시는 주의 비전을 받게 됩니다. 중요한 것은 비전을 받았을 때 그 비전에 불순종해서는 안 된다는 점입니다. 또한 그 비전을 이루는 것이 불가능하다고 말해서도 안됩니다. 하나님께서 이 세상을 구속하셨던 것, 그리고 예수님께서 이루신 구원을 성령께서 깨닫 게 하셨다는 것을 아는 것만으로 충분하지 않습니다. 개인적으로 하나님과 인격적 관계를 맺어야 합니다. 바울은 하늘에서 뚝 떨어진 어떤 메시지나 교리를 받아 선포한 것이 아닙 니다. 그는 살아계신 주 예수 그리스도께 사로잡힌 가운데 주님과 아주 분명한 인격적 관 계를 맺고 있었습니다. 주님은 놀라운 명령을 하십니다. “내가 너로 종과 증인을 삼으니라” (행26:16). 바울은 주님께 인격적으로 헌신한 것이지 어떤 명분에 헌신한 것이 아닙니다. 그는 완벽하게 주님의 것이었습니다. 다른 비전을 본 적이 없으며 다른 것을 위해 산 적이 없습니다. “내가 너희 중에서 예수 그리스도와 그의 십자가에 못 박히신 것 외에는 아무것도 알지 아니하기로 작정하였음이라”(고전2:2)

The overmastering direction

I have appeared unto thee for this purpose. Acts 26:16

The vision Paul had on the road to Damascus was no passing emotion, but a vision that had very clear and emphatic directions for him, and he says – “I was not disobedient to the heavenly vision.” Our Lord said, in effect, to Paul – “Your whole life is to be overmastered by Me; you are to have no end, no aim, and no purpose but Mine.” “I have chosen him.”

When we are born again we all have visions, if we are spiritual at all, of what Jesus wants us to be, and the great thing is to learn not to be disobedient to the vision, not to say that it cannot be attained. It is not sufficient to know that God has redeemed the world, and to know that the Holy Spirit can make all that Jesus did effectual in me; I must have the basis of a personal relationship to Him. Paul was not given a message or a doctrine to proclaim, he was brought into a vivid, personal, overmastering relationship to Jesus Christ. Verse 16 is immensely commanding – “to make thee a minister and a witness.” There is nothing there apart from the personal relationship. Paul was devoted to a Person not to a cause. He was absolutely Jesus Christ’s; he saw nothing else; he lived for nothing else. “For I determined not to know anything among you, save Jesus Christ, and Him crucified.”

답글 남기기

아래 항목을 채우거나 오른쪽 아이콘 중 하나를 클릭하여 로그 인 하세요:

WordPress.com 로고

WordPress.com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Google photo

Google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Twitter 사진

Twitter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Facebook 사진

Facebook의 계정을 사용하여 댓글을 남깁니다. 로그아웃 /  변경 )

%s에 연결하는 중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